ABOUT

건축학과_졸업전시회_포스터_흑백.jpg

‘The Desk’는 우리가 세상을 보는 시각이다.

건축을 그리기 시작한 5년이란 시간 속 작업실 책상은 그동안의 일상적인 책상과는 다른 의미였다.

받아들이는 행위에 그치지 않고 자신의 것으로 재구성해

표출하는 공간이었다.


1㎥ 남짓한 물리적 경계를 가진 작업실 책상 위

쌓여진 책들엔 각각의 세계가 담겨 있고,

깜빡거리는 화면 속엔 경계없는 시냅스의 바다가 있다.

비좁은 나무 판때기일 뿐인 일반적이고도 보편적인 가구는, 아이러니하게도 우리의 소우주다.


Primer of Society

XXXX

Equ á

Life ÷ (    )

네가지의 주제는 우리가 주목한 지금의 시간이며,

작업실 책상 위에 그려낸 개인의 사유가 적층된

결과물이자 첫걸음이다.

© Copyright by HBNUA All Rights Reserved

  • 회색 인스 타 그램 아이콘